“가운 입은 건 똑같죠” 의사선생님 미용사 _유익한 영상으로 돈을 벌어보세요_krvip

“가운 입은 건 똑같죠” 의사선생님 미용사 _파라다이스 카지노 포커_krvip

서울 도봉구 방학동 ‘유덕기 내과’의 유덕기(48) 원장은 인술과 미용기술을 동시에 펼치는 ‘투잡스(two jobs)족’입니다. 유 원장은 청진기 대신 미용가위와 빗을 들고 외국인 노동자를 비롯한 소외계층의 머리를 깎아주는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가 ‘미용계’에 발을 들여놓게 된 것은 2001년 강화도로 갔던 의료봉사가 결정적 계기가 됐습니다. 함께 봉사활동을 벌이던 미용사들이 주민들의 머리를 예쁘게 손질해주는 모습을 보면서 진료 봉사에서 느끼지 못하던 묘한 매력을 느끼게 된 것. "미용사들이 능숙한 손놀림으로 척척 머리를 다듬어 주니까 주민들이 진료를 받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고 개운한 표정을 짓더라고요" 의료봉사는 여러 명이 한 팀을 이뤄 해야 하는 데 비해 미용봉사는 혼자서도 언제든지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유 원장은 2002년부터 미용기술 `독학'을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노력해도 좀체 기술이 늘지 않자 결국 미용학원을 찾아 갔습니다. "미용봉사를 하려고 하는데 커트 좀 배울 수 없느냐고 했더니 학원 원장님이 아무리 무료 봉사라지만 남의 귀한 머리를 자르려면 제대로 배워 자격증을 따서 해야 한다고 야단을 치시더라구요" 곧바로 학원에 등록해 진료가 끝나는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미용수업에 매달렸는데 미용학습은 재미있었지만 자격증 취득은 그리 녹록하지 않았습니다. "공중위생법, 피부과학 등을 보는 필기시험은 본업과 비슷해 쉽게 붙었지만 실기는 4전5기 끝에 간신히 합격했어요" 실기시험에 붙기 위해 이름조차 생소한 스파니엘ㆍ이사도라ㆍ그라데이션 등 커트와 세팅ㆍ핑거웨이브 등 모든 종류의 헤어스타일을 익혀야 했습니다. 그러나 정작 자격증 취득 과정에서 최대 복병은 메이크업이었습니다. "제가 언제 화장을 해봤겠습니까. 잡지에서 여자 얼굴을 복사해다 색연필로 그려가며 신부화장까지 마스터하는데 1년 넘게 걸렸어요" 천신만고 끝에 작년 6월 드디어 미용사 자격증을 거머쥔 그는 우선 병원을 찾는 환자 가운데 형편이 어려운 노인들의 머리를 손질해 주는 것으로 미용사 일을 시작했습니다. 노인들 머리를 다듬어주며 자신감을 얻은 유원장은 지금은 매달 두번째 일요일서울시의료봉사단이 외국인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무료진료를 하는 서초구 보건소를 찾아 그동안 익히 미용 기술로 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의사니까 의료봉사를 온 줄 알더라고요. 미용사로 왔다고 하니까 반신반의하면서 머리카락은 누가 치우냐는 등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제가 다 치웠죠" 이젠 중국, 필리핀, 방글라데시 노동자들이 단골손님이 됐습니다. 그는 "고정관념을 깨야 행복해지는 것 같아요. 미용일을 나설 땐 머리도 세우고 귀걸이도 하고 저 자신도 자유로워진답니다"라며 함박웃음을 지었습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