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제명 의지 애초부터 없었다” 비판 비등_포커 앱을 신고하는 방법_krvip

“강용석 제명 의지 애초부터 없었다” 비판 비등_러시안 룰렛 레드 맛_krvip

제명안 부결되자마자 징계안 처리.."부결 예상한 수순" 여야가 지난달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성희롱 파문을 일으킨 무소속 강용석 의원의 제명안을 표결에 부쳐 부결시켰지만 애초부터 제명할 의지가 없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당시 본회의에서 강 의원 제명안이 찬성 111명으로 가결 요건인 재적의원 3분의 2(198명)를 채우지 못하고 부결되자 여야가 기다렸다는 듯이 30일 국회 출석 정지라는 징계안을 회부했다. 이에 여야가 강 의원에 대한 제명안 처리 의지가 있었다면 이처럼 신속하게 징계안을 제출할 수 있겠느냐는 지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강 의원의 '친정'인 한나라당의 이명규 원내수석부대표는 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야 할것 없이 의원직을 제명할 정도의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했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표결 이전부터 이미 부결을 예상했다는 얘기다. 민주당 노영민 원내수석부대표는 "한나라당이 거의 당론 수준으로 반대하는 것 같았다"며 "그래서 우리는 모두 참석하고 의원 수보다 찬성 수가 적으면 망신인 만큼 소속 의원들에게 잘 고려해서 (찬성) 표결을 하라고 압박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여야는 제명안 부결에 '대비'한 30일 징계안 마련에는 별 이견 없이 의기투합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부결에 대비한 징계안을 표결일 전날인 30일에 마련했고 노 수석부대표도 이에 동의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아무리 봐도 제명안 가결이 될 것 같지 않은 상황에서 그대로 끝내는 것도 국민감정에 맞지 않는다"며 "그래서 부결되면 제명 다음 수위인 출석정지안을 내자고 합의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국회가 제명안 및 징계안 표결 당시 기자들과 방청객들을 퇴장시키고 문을 걸어잠근 채 비공개로 진행한 데 대해서도 비판이 가열되고 있다. 국회는 당시 국회방송의 생중계도 중단했다. 여야는 '징계에 관한 회의는 공개하지 않는다'는 국회법 158조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이 굳게 잠긴 본회의장에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 이 여인에게 돌을 던지라"는 성경 구절까지 인용하며 반대투표를 호소하는 상황까지 연출했다.